먹은것들 살기 위한 필수 조건

신세계죽전 페이웨이.
메뉴는 팟타이 쉬림프.

고수추가를 요청하니 듬뿍주셨다.
친절함에 감동받았다.

신세계죽전 쟈니로켓버거.

언제 먹었는지 기억도 안나는데 사진이 있네.

영통역 맘스터치.
쟈니로켓보다 맘스터치가 좋다.
새로나온 마살라버거를 주문했다.
치킨사이즈가 너무 두툼해서 한입에 먹기 힘들다.
맛은 입으로 가져갔을때 강렬한 커리향이 나는데 맛보면 매콤한 양념치킨맛이다.

하남 스타필드 평양면옥.

물냉과 제육이 세트로 있어 주문했다.
어쩜 이렇게 보들보들 짱짱하게 삶아 낸건지.
비계와 살코기가 잘어우러지게 맛있었다.

간간한 물냉.
아무맛이 안나는 육수지만 먹다보면 바닥을 보게 된다.

회사건물에 식당이 오픈했다.
요즘 점심시간마다 신메뉴를 탐색중이다.
전체적으로 무난한데 음식에 청양고추를 많이쓰는지 맵다.

왕족발과 불족발 반반을 포장했다.

메뉴중 칠곡막냉면(물)을 주신듯.
족발가격에 포함되어 있다.
채썬 오이가 잔뜩있는게 취향이다.

불족.
내가 원한 스타일의 불족은 아니다.
청양고추가 무섭게 뿌려져있다.
많이 맵다.

왕족발.
족발상태는 좋았는데.. 맛이 나지 않았다. 무맛.
다시 갔을때 식당 사장님께 무맛이엇다고 전했다.
앞으로 많은 개선을 하실듯.

소소하게 주먹밥도 있고.

계란찜도 있다.
전체적인 구성은 푸짐하고 좋았다.

다음날 무맛이었던 족발에 채소를 더하고 겨자소스를 만들어 냉채족발을 만들어 먹었다.

역시 냉채족발!

신대리가 집앞에 놀러왔다.
집앞 상가건물에 치킨이 전문인 포차집이 생겼는데 후라이드반+간장반을 주문했다.
기대안했는데 상당히 맛있다.

무화과의 계절이었으니 무화과에 하몽을 곁들여 먹었다.

여름내내 과일은 복숭아만 먹고 산듯.
올여름 복숭아가 그렇게 맛있었다.

요즘 막걸리에 꽂혔다.
사진을 안찍었지만 주말동안 막걸리만 종류별로 먹고 즐겼다.

해물부추전과

찰옥수수 동동주.

엄청 기대를 한 막걸린데...
너무 맛이없다.

빛깔은 노랗게 달콤한 옥수수맛이 날거라 예상했는데 옥수수맛도 안나고 막걸리 맛도 안나고 밍밍했다.

동네 마트에 고수를 한단씩 묶어 팔길래 신나서 구매했다.
안그래도 고수가 고팠는데.
오랜만에 와구와구 먹어주었다.

덧글

  • 핑크 코끼리 2018/10/12 11:21 # 답글

    막걸리 뒤에 고양이가 신스틸러군요 ㅎㅎ
  • 민짱 2018/10/12 13:15 #

    후후 그걸 알아봐주시다니~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