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계절밥상, 방화동_ 고성막국수, 메줏불 살기 위한 필수 조건

수원으로 협회교육 받으러 간 김에 새로 생긴 롯데몰을 들려주셨다.
신대리와 부리나케 달려온 계절밥상이다.
오픈시간인 10시 30분에 맞춰 왔는데도 줄이 엄청나다.




평일런치라 13,900원에 이용했다.



첫접시에 고기는 마니마니



비빔밥은 빼놓을수 없고



두번째 접시도 고기는 마니마니.
쌀국수는 사리곰탕맛이라 의아했었다.
점심메뉴라 메뉴의다양성이 부족한듯.



아이스크림과 커피로 마무리했다.
밥과 반찬이라 그런지 금방 배가 불러왔다.
가산점에 이어 두번째 방문인데 맛은 무난하나 재방문은 글쎄..



교육마치고 맥주한잔은 필수.
수원역앞 혼돈의 거리를 지나다 한적한 감자튀김 점문점을 발견했는데 조용하고 맛있어서 만족했다.
오랜만에 수원역에서 괜찮은집을 발견한듯.
매장명은 폼프리츠.
감자튀김 중(5,000원), 소스(1개는 무료 추가는 500원), 크림맥주(2,000원), 기타 과일맥주(3,500원)



즐거웠어~



집들이를 했다.
말이 집들이지 방화동 맛집탐방이 맞겠다.
몇년만에 방문한 고성막국수집이다.
문밖엔 8시까지 영업한다고 써놨지만 동절기엔 4시까지 하신단다.



그걸 모르고 3시 50분에 갔더니 편육은 안되고 막국수만 판매하신다기에 아쉽지만 막국수만 주문했다.
메뉴판은 이렇게



한쪽은 방으로.



한쪽은 테이블로



나는 비빔, 일행은 물로 주문했다.



같이 나오는 찬.
무청김치와 회무침이 나오는게 특색있다.
어느 블로그에서 무청김치 추가하는데 돈을 받더라고 해서 설마.. 정말?.. 했는데 우리가 갔을땐 그냥 더 주시더라는.



물막국수는 면따로 국물따로나오는데 둘이먹고 남을만큼 넉넉하게 주셨다.



식객이었던가? 100%순메밀은 흰색이지만 여기에 껍질이나 보리태운걸 섞어 메밀색을 낸다고 한다.
이집도 색을보니 뭔가를 섞으셨나보다.
맛은 100%맛이 난다.
툭툭끊어지고 까칠한 질감이 흔한 막국수와는 완전히 다르다.
여기에 회무침(명태로 추정)을 곁들이면 훨씬 맛있다.
물막국수도 슴슴하니 괜찮았는데 일행들은 예전보다 달아졌다는 평이 나왔다.



자리를 옮겨 근처 추억의 메줏불닭발집을 찾았다.
그땐 방화역에 있었는데 주택가로 옮겨져 매장을 넓히셨다.
게다가 교동짬뽕에서 짬뽕비법까지 배워 오셔서 닭발+짬뽕이라는 조합으로 메뉴를 판매하고 계셨다.
일단 생맥 부터 주문.



막국수로 배가 부른상태라 짬뽕은 국물만 주문했다.



면대신 가득한 숙주.



재료는 제대로 써주셔서 감사했다.
교동짬뽕의 얼큰달큰한 맛이 그대로 났다.
단맛이 더 있는 편이다.(내 기준은 평촌역 교동짬뽕)



술마시다 말고 건배샷.



오랜만에 왔으니 닭발도 주문했다.
닭발의 고수는 뼈있는걸 원했으나 하수 두명이 없는걸 원해서.
매운정도는 강으로 하니 캡사이신 향이 진동을 한다.



처음맛보면 매운줄 모르나 먹다보면 입에서 불나는 맛이다.



주먹밥은 필수.



그래도 집들인데 집엔 들려야지.
과자사서 소박하게 맥주로 달렸다.



이 동네 장수김밥집인 365김밥에서 매운, 참치김밥까지 먹어주면서 방화동 먹방을 달렸다.


덧글

  • 2014/12/31 09:37 # 삭제 답글

    짬뽕 맛있었음.. 제대로 짬뽕만 먹으러 가겠음 ㅋ
  • 민짱 2015/01/02 12:56 #

    닭발보다 짬뽕이 인기 있는 이유가 있었음 ㅋㅋ
    담엔 짜장과 탕슉도 먹어봅시다.
  • 터프한 북극곰 2017/05/17 15:18 # 답글

    수원나오니 반갑네용 ^^
댓글 입력 영역